블로그 이미지
지식소통가로 당신의 브랜드가 세상과 소통할 수 있도록 코칭하여 세상을 움직이는 영향력의 중심에 함께 하고 싶습니다.@selmabest yeonsim.cho@gmail.com Selma


충무공 이순신 제독의 발자취를 찾는 남도 여행 중 잠시 숨을 돌려 한국 남화의 본거지 운림산방을 둘러 보았다.
구름 낀 산자락 아래 위치한 운림삼방은 5대에 걸쳐 화가를 낸 허씨 가의 화방으로 5대에 걸친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었다.

전통남화의 성지라 할 수 있는 운림산방은 조선조 남화의 대가인 소치 허유가 말년에 거처하던 화실의 당호로 일명 '운림각'이라고 한다. 소치는 스승인 추사 김정희가 호를 붙여준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자연을 감상할 수 있었던 운림삼방...
그 곳에서 느낀 가을을 잠시 느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스캔들 촬영장소였던 운림삼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뚫어지게 무엇을 보고 있는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 가을타는 손현미 작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토리텔링 소재를 찾는 호기심어린 눈빛의 방미영원장님과 손현미 작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재미있는 소재를 찾은 방미영 원장님과 조연심 작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내리는 비를 피하고 있는 우리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멋진 풍경을 소유한 운림산방의 주인은 누구였을까?
바로 5대에 걸쳐 화가를 한 허씨 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08년 출생,어려서 그림에 재주가 있어 28세부터 두륜산방의 초의대사 밑에서 공제 윤두서의 화첩을 보며 그림 수업. 33세 때 초의선사의 소개로 추사 김정희의 제자가 되어 본격적인 그림을 그리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처 미술관을 관람하고 바라 본 진해 하늘은 낙조로 붉게 물들기 시작했다.
남도를 여행하다 보니 저절로 문인이 되어가는 기분이 들었다.
시 한자락 절로 읊조리게 되리니...


가을은 시절따라 절로 깊어가고
하늘은  구름따라 더없이 깊어가고
그안의 사람은 희노애락 따라 그대로 깊어가고...
내 안의 사랑은 생각따라 점점 더 깊어지나니...
이 가을 외로움은 저 홀로만은 아니리...
                                            
                                         - 조연심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