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성PD 청춘멘토링을 시작하면서...

"세상을 변화시키는 일을 해 보자! " 사회적기업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배움의 기회가 공평했으면 좋겠다.

교육을 통해 큰 변화를 만들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청춘멘토링 상록수는 중,고,대학생과 같은 청년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멘토그룹과 연계해 지속적인 멘토링서비스를 제공해주기 위해 만들어진 모임이다.

지글(Ziggle)이란 지식과 정보가 지글지글 끓어넘치는 것을 생각하며 만든 이름.

10월 초 지글 베타버전이 오픈할 예정이다. 페이스북과 비슷한 성능이 많아서 사용하기 편하다. 멘토와 멘티가 자신이 선택한 동아리로 엮일 예정이다. 100개의 동아리에 자발적인 멘토 3-4명 정도가 함께 운영해 가는 모델이다.



10월 초 오프라인 상에서 상록수와 지글 회원들 대상으로 오픈예정

오픈 마인드와 비슷한 철학을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상록수를 운영할
예정이다. 정식오픈은 학생들이 직접 주관해서 진행. 큰 규모로 오픈식을 하려고 한다. 청년들이 스스로 사업을 할 수 있는 모델이 되게 할 것이다. 청년들이 스스로 지글을 운영할 수 있게 하면서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을 도와줄 수 있는 멘토가 되면 된다.

중요한 것은 스스로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운영하고자 하는 마음을 지닌 사람들이 모이는 것이다.

"우리의 본질은 시간이 지나면 공식적으로 알려지게 된다"
청년멘토링을 통해 지글과 멘토그룹인 상록수의 해후가 기대된다.









Trackback (0) : Comment (0)